6·12 이후도 중요하다. 합의가 지

6·12 이후도 중요하다. 합의가 지속하려면 법적 효력을 갖는 협정으로 만들어 미 의회 비준을 받아야 한다. 상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미 의회와 여론이 수용할 진전된 비핵화 행동과 일정을 제시 못 하면, 합의의 생명력이 약하다는 점을 김정은도 알아야 한다. 트럼프도 즉각적이고 포괄적 비핵화 합의를 끌어내지 못해도 외교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 부분적 합의를 디딤돌로 삼고 후속 회담으로 대화 국면을 유지해야 한다.

송고 창원출장샵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서산출장샵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동두천출장샵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창원출장샵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